강아지 비행기 탑승 제주도 애견 여행

강아지 비행기 탑승 규정을 알아보자. 대한항공을 이용해서 강아지와 제주도 애견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꼭 확인해야 할 사항이 있다. 제주도행 대한항공 강아지 기내 탑승 기준은 5kg 이하인 경우만 가능하다.



국내선의 경우도 항공사마다 차이가 있으므로 애견과 비행기 여행 전 탑승 예정 항공사에 문의하는 것은 필수이다. 그럼 대한항공 수화물 규정을 기준으로 강아지 비행기 탑승 규정을 알아보자.


강아지 비행기 탑승 제주도 여행

강아지 비행기 탑승


하나의 가족인 강아지와의 여행은 애견인이라면 한 번쯤은 생각해 봤을 법한 여행이다.



강아지 비행기 탑승 대한항공 수화물 규정


명절이나 휴가철에 둘만의 특별한 추억을 나누고자 계획하고 있다면 비행기를 이용한 여행도 좋을 듯하다. 장시간 여행은 강아지에게 스트레스를 줄 수 있다. 비행기로 가기 좋은 제주도는 1시간 안에 도착할 수 있어 스트레스도 적고 이국적인 느낌을 공유할 수 있는 곳이라 적당할 듯하다.



대한항공 수화물 규정에서 동반 가능한 반려동물은 생후 8주 이상의 개, 고양이 그리고 애완용 새이다. 애견 여행을 위해 강아지에게 안정제나 수면제를 투여한 경우 운송할 수 없으며 불안정하고 공격적인 동물, 건강하지 않은 동물 그리고 수태한 암컷은 탑승할 수 없다.


강아지 비행기 탑승 제주도



국내선 여행 강아지 비행기 탑승은 무게가 5kg 이하라면 기내 반입을 케이지 보관 후 기내 반입을 할 수 있다. 그러나 6kg 이상에서 45kg 이하인 경우 수화물 칸으로 탑재해야 한다.


운송 가능한 반려동물 수는 탑승객 1사람당 한 마리와 위탁 수화물 2마리까지 가능하다. 단 한 쌍의 새, 6개월 미만의 개와 고양이 2마리는 하나의 케이지에 넣어 운송할 수 있다. 단 목적지 및 비행기 기종별 제한 사항에 따라 운송에 제한될 수 있다고 한다.


< 다른 글 보기 >

- 럭셔리 강아지 용품 Killspencer


강아지 비행기 여행 규정은 항공사마다 차이가 있다. 대한항공 국내선 수화물 규정은 5kg 이하인 경우 기내 반입이 가능하며 6kg 이상은 수화물 칸에 탑재해야 한다.



수태한 암컷이나 수면제나 안정제를 투여한 강아지는 운송할 수 없다고 한다. 운송 가능한 제주도 비행기 강아지 수는 탑승객 1사람당 한 마리와 위탁 수화물 2마리까지 가능하다. 이상으로 대한항공 국내선 강아지 비행기 탑승 규정을 알아보았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